중국 최초의 여장군 무덤: 부호묘
중국 최초의 도성: 은허궁전종묘유지
중국 최대의 청동기: 사모무정
중국 최초의 문자: 갑골문

중국 최초의 자료관: YH127 갑골 땅굴

중국 최초의 차마유적: 은허 차마갱
은허 박물관
을이십 방은대전
 
 
 중국 최초의 여장군 무덤: 부호묘
부호(婦好)는 상나라 임금 무정(武丁)의 비(妃)로 전쟁터에 나갔던 중국 역사상 최초의 여장군이다. 부호묘의 발굴은 1928년 이후 은허 궁전종묘유지에서 제일 중요한 고고발견으로 공인됐고 그해 전국 10대 고고발견에 들었다. 부호묘는 은허에서 유일한 완벽하게 보존된 상나라 왕실성원의 고분이다. 무덤은 동서로 4m, 남북으로 5.6m, 깊이 7.5m이고, 위에는 '모신종(母辛宗)'이라는 향당(享堂)이 있다. 무덤에서 발굴된 정교한 수장품은 1,928개나 되는데 그가운데에 청동기 468개, 옥기 755개, 골기 564개이고 다른 것은 병기·연장·악기이다. 그중의 삼련(三聯), 우방이(偶方彛), 효존(?尊), 사모신사족굉(司母辛四足?) 등은 다 역사상 유례없는 진보이다. 또 화폐 6,800여 개, 순장 유골 16구 있다. 이들 정교한 순장품은 양도 많고 종류도 풍부하며 양식도 신기로운데 상나라 시대 아주 높은 수공업생산수준을 충분히 나타내서 진귀한 중국 국가급국보라고 할 수 있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